본문 바로가기
친교,건강,사랑방/가족 나들이

무주구천동 / 곤돌라

by 연송 김환수 2012. 11. 27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 

 

 

내가 누구의 자식인지도 모른다니?

 



초등학교에 갓 들어간 아들녀석이 몹시 속을 썩이자
엄마가 아들을 불러세웠다.

 

"너, 왜 이렇게 엄마 속을 썩이니 ?
대체 누구 자식인데 이 모양이야 !"

 

그러자 아들이 매우 실망스런 표정을 지으며 하는 말이


"아니, 세상에 이럴수가 ?
내가 누구의 자식인지도 모르고 있다니 ?"

 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 

어제의 설교는 ?

 

 

사이가 좋지않던 김 집사 부부가 있었다.
어느 주일날, 남편 혼자 저녁 예배를 갔다 오더니
그날 밤늦도록 아내를 열열히 사랑해 주었다.


오랜만에 기분이 흡족해진 부인은 대견한
눈초리로 남편을 보면서 물었다.

 

아내 : 당신 오늘 웬일이유 ?

 


남편 : 예배 시간에 많이 느꼈어.

다음날 아침,
어젯밤 일이 필시 목사의 설교에 영향을

받았으리라 짐작한 아내는 비싼

과일 바구니를 사 들고 목사를 찾아갔다.

 

"목사님 고마워요.

어제 저녁 설교 참 좋았다죠?


아내를 내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설교였나봐요?"
라고 묻자 목사님은 고개를 흔들면서 대답했다.

.
.

.

"아닌데요. '원수를 사랑하라!' 는 설교였는데요."

    

 

댓글0